1천 7백만 명이 참가한 대중 운동이 마침내 박근혜를 파면시켰다. 3월 27일 현재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통쾌한 일이다.

그러나 박근혜 파면은 결코 투쟁의 끝이 아니다. 지금도 노동 현장 곳곳에서 박근혜 표 노동개악 시도가 지속되고 있다. 이를 막아 내고 노동개악을 완전히 폐기시키는 것이 우리가 외친 ‘적폐 청산’의 길일 것이다.

기아차 사측도 호시탐탐 우리의 임금과 노동조건을 후퇴시키려는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연초에 사측은 일반직 관리자들의 임금을 동결한 데 이어, ‘신임금체계’라는 이름으로 임금체계 개악을 시도하고 있다. 유사한 협상이 진행 중인 현대차에서는 사측이 상여금을 성과에 따라 차등 지급하겠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고 한다.

사측이 최근 현장 통제를 강화하려는 것도 바로 이런 공격을 앞두고 사전에 예봉을 꺾으려는 시도다. 사측은 3월 17일 소하리 공장을 시작으로, 화성·광주 공장의 부서장들을 통해 지각을 많이 한 노동자들(상위 0.1퍼센트), 조퇴를 많이 한 노동자들(상위 1.3퍼센트)에게 경고성 통지문을 발송하고 개별 면담을 실시하라고 현장 관리자들에게 지시했다.

이는 근태(출근과 결근)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현장 노동자들을 옥죄려는 시도다. 기아차 단체협약에도 조퇴 사용 등은 자율적으로 노동자들이 알아서 하면 될 문제로 규정돼 있다.

더구나 근태 관리를 통해 노동자들에게 점수를 매기게 되면, 하위 점수를 받은 이들을 ‘저성과자’로 낙인 찍기가 쉬워진다. 조퇴·지각 단속이 임금체계 개악이나 성과퇴출제로 이어질 수도 있는 것이다. 안 그래도 사측은 몇 년 전부터 우리에게 임금체계 개악을 압박했고, 현대·기아차 판매 노동자들에게는 ‘저성과자’ 퇴출제 도입을 시도해 왔다.

사측의 도발에 현장 조합원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노동조합도 조퇴·지각 단속을 명백한 ‘단체협약 무력화 행위’로 규정하고 본관 항의 집회와 타격 투쟁 방침을 정했다. 또 대의원들에게 사측이 발송한 통지문을 수거하고 개별 면담을 거부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앞서 소하리 공장에서 일부 사업부 대의원들이 사측에 강력히 항의한 데 이어, 화성공장에서도 통지문이 발송되자마자 조립 1부와 도장 3부에서 대의원들이 부서장실 타격 투쟁을 했다. 조립 3부는 신차 양산협의를 거부하며 항의했다. 곳곳에서 즉각적인 항의가 이어지자, 화성지회 집행부는 다음 날 오전에 바로 전체 대의원들을 모아 본관 항의 집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그런데 사측은 현장 통제와 단체협약 위반에 대해 사과는 고사하고, 항의 방문을 이유로 조립 1부 대의원 간사인 나와 대의원 총괄간사, 도장부 공투위 의장(대의원대표 격)을 고소·고발 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 쉽사리 공격을 멈추지 않겠다는 사측의 답변인 셈이다.

경제 위기 상황에서 수익성 악화를 걱정하는 사측은 올해 만만찮은 공격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측이 투쟁의 예봉을 꺾기 위해 현장 통제 강화에 나선 만큼, 우리 측도 이 투쟁에서 쉽게 위축되거나 물러서선 안 된다.

지부·지회 집행부는 물론 현장의 대의원·활동가들은 기층에서 조합원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며 투쟁을 대중적으로 조직해 나가야 한다. 이번 투쟁이 승리하는 것은 고소·고발 등 탄압을 물리치는 효과적인 방법이기도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