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노동자 탄압은 악랄하기로 유명하다. 그 덕분에 돈이 썩어 나는지 삼성 회장 이건희가 이태원에 8백억짜리 “가족타운”을 짓고 있다. 당연한 얘기지만,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삼성 회장님의 저택은 보통 사람의 상상을 초월한다.

타운이라는 말에 걸맞게 대지 면적만 1천6백50평이고, 연면적은 2천7백44평이다. 주요 건물을 포함해 네 동의 건물이 있고, 중심 동은 6백50평이다. 주차장은 동시에 고급차 45대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중심 건물은 10년 전부터 삼성 계열사가 짓고 있는데, 건물 빨리 짓기로 유명한 삼성이 10년 동안 짓는 집에는 대체 어떤 것들이 있을지 갖가지 추측이 나돌고 있다.

보안이 철저해 집 내부가 거의 알려지지 않았지만, 소문에는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이자 세계 최고의 갑부인 빌게이츠의 집을 모델로 했다고 한다.

빌게이츠의 집은 지하터널로 들어가야 하고, 안에는 18홀 풀코스 “미니 골프장”이 있다. 연못에는 연어처럼 연못에서 보기 힘든 물고기들이 잔뜩 있다.

이건희의 새 저택에서 직선거리로 10km도 채 안 되는 곳에는 영등포 쪽방촌이 있다. 2평도 안 되는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영양실조로 죽는다. 이 글을 쓰면서도 난 이 끔찍한 불평등이 믿기지 않는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