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0년 광주민중항쟁의 현장 이야기를 잘 그린 영화 〈택시운전사〉가 개봉 19일 만에 관객 1천만 명을 넘겼다. ‘학살 진압’의 진상과 이에 맞선 용기 있는 민중의 역사에 새로운 세대가 관심을 보이고, 더 많이 알게 되는 것은 좋은 일이다.

영화를 통해 광주항쟁에 관심이 고조된 상황에서 이를 진압하려고 군부가 공중 폭격을 준비했다는 폭로가 〈JTBC〉 단독 보도로 나왔다. 당시 조종사이자 장교였던 예비역 공군 장성들은, 각각 경기도 수원과 경남 사천의 공군 비행장에서 전투기들이 공대지(공중에서 지상을 폭탄으로 폭격) 무장을 한 채 출격 대기를 했다고 증언했다. 특히 사천 비행장에서 대기한 기종들의 경우, 비행거리가 짧아 북한의 남침 위협 대비용이라고 변명할 수 없다고 했다. 그밖의 지역 비행단들에서도 공군의 작전이 진행됐다는 기록도 확인됐다.

〈JTBC〉의 같은 날 방송에는 그동안 군부가 부인해 온 헬기의 기관총 소사 사실을 목격했다고 증언해 온 미국인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씨의 관련 증언도 공개됐다. 이 부부는 당시 한국군 공습이 있을 테니 미국인들은 대피하라는 말을 미국 관계자한테 들었다고 했다.

ⓒ출처 〈JTBC〉 방송 화면

올해 초부터 광주항쟁의 초기 학살 국면에 관한 중요한 사실들이 발견되고 새로운 증언이 나오기 시작했다.

증언으로만 존재하던 공격 헬기의 기관총 소사 사실도 인정됐다. 당시 전남도청 앞 전일빌딩에 난 총탄 자국과 각도가 중화기의 공중 사격에 의한 것임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가 인정한 것이다.

이를 뒷받침할 증언도 있었다. 당시 대구에 본부를 둔 506항공대의 공격 헬기가 중무장을 하고 전주 비행장을 베이스캠프 삼아 매일 광주로 출격했다는 것을 당시 근무 병사들이 올해 1월 광주의 지역 매체(〈전남일보〉)에 증언했다. 베트남 전쟁에 나가서 인명 살상을 경험하고 돌아온 공수부대 하사관들이 학살 진압의 선두였다는 증언도 나왔다. 신군부는 처음부터 ‘미친 사냥개’를 풀었던 것이다.

최근 공개된 미국 국방정보국의 기밀 보고서에도 전두환·노태우 신군부의 베트남 전쟁 경험과 살인 진압을 연결시켜 이해하는 대목이 나온다. 권력 꼭대기부터 말단까지 광주에서 살육 전쟁을 치른 것이나 다름없다. 특히, 육군이나 공수부대만이 아니라 공군까지 동원된 것은 광주에서의 살인 진압과 발포 등이 우발적이거나 군대의 자위권 차원이 아니라 최고위층의 지시로 이뤄진 계획적 행위임을 입증하는 것이다. 당시 전두환 일당은 “공산화 저지”를 명분으로 광주를 신군부의 권력 장악을 위한 제물(희생양)로 삼을 계획이었던 것이다.

박정희와 경호실장 차지철이 “캄보디아에서는 [크메르루즈가] 3백만 명을 죽이고도 까딱없었다”면서 부마항쟁에서의 대량 학살도 감수한다는 듯 말하다가 비명횡사한 것을 생각하면, 이 나라의 군사 독재자들 전체가 권력 유지를 위해 대량 살인도 마다하지 않을 자들임도 새삼 확인됐다.

그동안 이런저런 증언들은 있었지만, 학살 진압에 가담한 군인들 중에서는 내부 고발자가 나오지 않았다. 보복이 두려웠을 것이고, 진압에 나선 군대 내 동료들의 눈치도 봤을 것이다. 어떤 이는 진실을 인정하기 두려워 자기 정당화를 하며 스스로 세뇌해 왔을 것이다.

그러나 ‘독재자의 딸’이라는 상징성이 있던 박근혜가 민중의 거대한 시위로 쫓겨난 상황이 내부 고발자들에게 용기를 준 듯하다. 시간이 꽤 흘러 이들 중 일부는 인생을 정리해야 할 때가 됐다. 그동안 한국 사회는 변했다. 이제는 광주의 저항을 ‘정의’와 ‘민주주의’라 부르고, 전두환 일당을 ‘불의’와 ‘독재’라고 부른다.

이런 전두환을 대통령 당선증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사면해 준 사람이 김대중이다. 민주당 정부도 여태 저들이 미쳐 날뛰는 일에 일부 일조한 것이다. 그 덕분에 전두환·노태우 일당은 지금까지 조작과 조직적 증언 거부, 왜곡으로 진압 명령 지휘 사실을 부인하며 처벌을 회피해 왔다. 문재인이 지시한 국방부 자체 조사는 국방부가 학살 범죄 집단(군부)의 일부였다는 점에서 마냥 믿고 기대하기는 어렵다.(물론 고조된 여론 때문에 순전히 기만적이기만 한 결과를 내놓기도 쉽지는 않을 것이다.) 구체적인 증언이 나온 만큼 정부 차원에서 더 철저하게 재조사해 책임자들을 처단해야 한다. 그것이 정의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