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4주기 다짐문화제가 4월 14일 광화문에서 열렸다. 비가 내리고 쌀쌀한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렸지만 연인원 1만 5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304명의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모였다. 수많은 인원이 낮부터 광화문에서 각종 부스를 차리고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사진전을 여는 등 광화문을 노랗게 물들였다. 이날 서울 외에도 전국 140여 곳에서 크고 작은 추모 문화제가 열렸다.

본집회에는 손에 손잡고 온 참가자들이 많았다. 특히 대학생·청년들이 많아 연령대가 눈에 띄게 젊었다. 노동조합들과 정의당, 노동당, 민중당 등의 깃발도 보였다.

집회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지난 4년간 싸워서 얻어 낸 진전들을 돌아 보며 ‘이제는 제대로 참사를 해결해 나가자’는 다짐이 주요 메시지였다.

4월 16일에는 안산에서 합동영결식이 열릴 예정이다. 세월호 가족협의회 전명선 위원장은 곧 치르게 될 합동 영결식 이후 안산 합동 분향소를 철거하게 되지만, 그것이 세월호 참사 문제 해결의 종결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고, 끝까지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미수습자 5명의 온전한 수습, 자유한국당 황전원의 특조위원 즉각 사퇴, 검찰의 원점 전면 재수사 요구 등 남은 과제들에 대한 호소들도 있었다.

세월호 참사를 끝까지 잊지 않고 행동하겠다는 다짐은 돈보다 생명, 이윤보다 안전이 우선인 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는 다짐이기도 할 것이다. 그 다짐이 계속되는 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투쟁들에 세월호 참사의 교훈이 늘 함께할 것이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1만 5000여 명(주최측 추산)의 사람들이 ‘4월 16일 약속 다짐문화제’에 참석했다 ⓒ조승진
많은 사람들이 4년 전 참사를 여전히 잊지 않고 기억하며 슬퍼했다 ⓒ조승진
‘4월 16일 약속 다짐문화제’에서는 많은 학생·청년들이 참가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안전사회 건설을 이뤄낼 것을 다짐했다 ⓒ조승진
여전한 슬픔 세월호 유가족이 추모공연을 보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조승진
광화문 중앙 광장에서 열린 ‘416 기억 전시’에서는 단원고 희생자 261명의 이야기를 시로 담아 액자로 전시 되었다. 많은 사람들이 전시장을 찾았고 액자에 담긴 시를 읽으며 그날의 슬픔을 기억했다 ⓒ조승진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앞둔 4월 14일 오후 희생자 유가족과 시민들이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4월 16일 약속 다짐문화제’를 열고 있다 ⓒ조승진
문재인 정부 하에서도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요구는 계속돼야 한다 ⓒ조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