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의료연대본부 경북대병원분회 조합원입니다. 서울대병원 측이 간접고용 비정규직 정규직화 논의를 미루고 있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그런데 제가 일하는 경북대병원도 마찬가지입니다. 직접고용 비정규직인 무기계약직과 기간제는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에서 전환에 최종 합의했고 이행되고 있는데, 간접고용 비정규직인 청소·경비·시설은 병원 측이 눈치를 보며 아직 노사협의체도 구성하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가 올해 안에 하라는 식으로 시점을 멀찍이 잡아 놓았으니 병원 입장에서는 굳이 서두를 필요를 못 느낄 겁니다. 또 뉴스를 보면 다른 공공기관들에서도 간접고용 비정규직은 표준임금체계를 적용하려 한다는데요. 경북대병원도 그게 발표될 때까지 시간을 끌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서울대병원에서 간접고용 문제가 어떻게 해결되는지 여부도 경북대병원에 영향을 끼칠 수 있을것 같은데요. 투쟁에 나선 서울대병원 동지들에게 연대를 보냅니다. 저희도 어제 노동자의 날에 대구 동성로에서 열린 집회에 참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