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을 비롯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대형마트 고객·노동자 생명 안전과 노조활동 보장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5월 15일 ‘신세계 이마트 폭로대회’를 열었다.

3월에 노동자 두 명이 연이어 사망한 일이 있었다. 모두 신세계-이마트 측의 안전 관리 소홀이 핵심 문제였다. 그런데도 신세계-이마트 사측은 노동자들의 죽음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기는커녕 뻔뻔하게 무시하고 있다. 게다가 죽음에 대한 사과와 책임을 요구하는 노조를 탄압하려한 사실이 밝혀져 규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

“신세계-이마트 노동자 죽음에 정용진 부회장이 사과하라!” ⓒ출처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전수찬 위원장은 이렇게 규탄했다. “이마트에서 사흘 새 2명이 연이어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여전히 안전 대책 수립은 미비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전수찬 위원장은 사측의 노조 탄압도 폭로했다. “이마트는 2013년에 노조 탄압 문건이 폭로됐는데, 지금도 그 계획을 작동시키고 있다. 반노조 여론을 일으키고, 노조원을 도발하고 충돌을 부추겨 고소·고발하는 행위를 그대로 재현하고 있다.” 사측은 4월에 마트산업노조 임원과 조합원 6명을 고소·고발했다.

서비스연맹 법률원(법무법인 여는) 차승현 변호사는 그래서 신세계-이마트를 대상으로 특별근로감독을 신청했다며 그 취지를 설명했다. “이마트는 노조의 활동을 방해하고 조합원들의 노조 탈퇴를 종용했다. 이는 명백히 부당노동행위에 해당하며, 수년간 지속되고 있다. 또한, 노동자 사망사고에서 볼 수 있듯이 안전 보건 관리도 매우 부실한 상태다. 사업장 전반에 대한 전면적인 조사가 필요하다.”

일과건강 한인임 사무처장은 노동부를 비판했다. “대형 마트는 위험이 상존하는 곳이며, 다수의 노동자와 고객이 이용하는 곳이다. 2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도, 노동부가 아무것도 하지 않는 현실을 개탄한다.” 중대 재해에 해당하는 노동자 사망사고가 일어났는데도 노동부는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고 있다.

박한솔 노동자연대 활동가는 신세계-이마트의 열악한 노동조건을 비판했다. “신세계-이마트는 근로시간을 7시간으로 단축해 최저임금 인상을 상쇄할 뿐 아니라, 노동 강도를 강화하고 휴게 시간을 줄였다. 이에 따른 과로 누적과 노조 탄압 스트레스는 이마트 구로점 계산원 사망과 무관하지 않다.”

대책위는 신세계-이마트 사측에 사과와 안전 관리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는 요구안을 발표하며 폭로대회를 마무리했다. 마트노조는 폭로대회 직후 오후 1시 고용노동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이마트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특별감독을 신청했다.

폭로대회를 마친 전수찬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위원장이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특별근로감독 신청서를 접수하고 있다 ⓒ출처 마트노조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