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화력발전소에서 하청 노동자로 일하다 컨베이어벨트에 몸이 끼어 사망한 고(故) 김용균 씨 사망에 대한 항의 행동이 본격화 하고 있다. 현재까지 92개 단체가 참여한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 노동자 고(故)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이하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는 12월 17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기자회견에는 김용균 씨의 어머니가 직접 참석해 문재인 정부와 원청사에 대한 책임을 촉구했다. (피눈물로 호소한 고인 어머니의 절절한 발언과 인터뷰는 ‘고(故) 김용균 씨 어머니 인터뷰: “죽은 아들 대신해 우리 부모가 대통령을 만나겠다”’를 보시오.)

김용균 씨의 직장 동료인 김경래 씨는 말했다. “매일 직원들이 출근 버스 안에서 ‘회사에 가기 싫다’, ‘죽기 싫다’고 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죽음의 외주화, 위험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안전한 일터에서 일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나 이날도 문재인 정부는 이런 호소를 차갑게 외면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고용노동부 장관이 사고 7일 만에 내놓은 정부부처 합동대책은 2인 1조 근무, 작업 방식의 일부 조정, 특별감독 실시 등이었다. 인력 충원과 외주화 중단 등이 빠진 이런 조처들은 언 발에 오줌 누기도 안 된다. 그래서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는 “알맹이가 하나도 없는 대책”이라고 일갈했다.

대책위는 16일 대표자 회의를 열고 5가지 기본 입장을 결정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과,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재발방지 대책과 배상, 산업안전보건법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의 12월 국회 내 처리, 비정규직 노동자의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시설 개선과 안전설비 완비 등이다.

이를 위해 대책위는 12월 2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차 범국민 추모대회를 연다. 매주 토요일 항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대책위는 확산되고 있는 지역별 촛불집회에도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19일과 21일에는 각각 ‘청년 추모의 날’, ‘1100만 비정규직 촛불 행진’ 등도 열린다.

특히 1차 범국민 추모대회에 최대한 결집해 힘을 보여 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날 김용균 씨의 유가족들도 함께 청와대로 행진할 예정이다.

1차 범국민추모제

일시: 12월 22일(토) 오후 5시
장소: 서울파이낸스 앞
주최: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
사전 행사: 민주노총 결의대회 오후 3시 서울파이낸스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