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출신에 대한 앙골라 정부의 극심한 탄압을 피해 한국에 온 앙골라 난민 가족 루렌도·보베테 씨 부부와 네 명의 어린 자녀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55일째 공항살이를 하고 있다. 정부가 입국 허가를 내주지 않아 그들의 고달픈 삶은 계속되고 있다.

제1터미널 43번 게이트를 지나 2층에 거처를 마련한 가족들은 긴 소파 2개를 붙여 지낸다. 바로 옆에는 그들이 가져온 짐들이 쌓여 있다.

그들의 공항 생활은 만만치 않다.

하루에 한 번 여행객이 없는 늦은 밤에 씻어야 한다. 가족들이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은 제한적이고 부실하다. 24시간 켜져 있는 조명과 밤새 이어지는 공항 내 작업 소리는 가족들을 쉽게 잠들지 못하게 한다.

가족들의 거처는 사람들이 많이 지나다니는 곳이라 사생활이 전혀 보장되지 않아 루렌도 가족은 괴로워 한다.

그러다 보니 아빠 루렌도 씨와 엄마 보베테 씨는 어린 아이들의 작은 투정에도 깊은 한숨을 내쉰다. 루렌도 씨와 보베테 씨의 얼굴에 지친 기색이 역력하다.

이들의 딱한 소식을 듣고서 출국하는 사람들이나 공항에서 새벽일을 하는 사람들의 호의가 이어지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못 된다.

루렌도 씨는 앙골라 경찰에게 무고하게 구금됐고, 그러는 동안 보베테 씨는 경찰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그후 생긴 복통은 종일 그녀를 괴롭혔다. 그녀는 맨바닥에 담요를 깔고 엎드려 누워 통증을 간신히 참아내고 있었다. 당시 폭행으로 부러진 안경을 바꾸지도 못한 채 투명테이프로 감아 쓰고 있는 모습은 보는 이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그들이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 고통을 무슨 말로 다 표현할 수 있을까. 7살 쌍둥이 둘째 딸은 “공부가 하고 싶다”고 말한다.

살기 위해 본국을 떠나온 이들에게 치료와 안정을 보장하기는커녕, 국경을 막고 이들을 공항에 방치하는 것은 정말이지 매정하고 비인간적인 행위이다.

정부는 루렌도·보베테 씨 가족에게 즉각 입국을 허가하고 국내 체류를 보장해야 한다.

이를 위해 내국인들의 많은 지지와 연대가 필요하다.

19일 오후 루렌도·보베테 씨 가족을 지지·연대하고 필요한 물품들을 전달하기 위해 공항 안에 들어간 ‘난민과함께공동행동’ 활동가들이 루렌도 씨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승진
19일 루렌도, 보베테 씨 부부의 어린 자녀들이 천진한 눈빛으로 유리창 밖 면세점거리를 바라보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보베테 씨 부부의 아들이 전자게임을 하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제1터미널 43번 게이트를 지나 2층에 마련된 거처에서 가족들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보베테 씨가 아픈 몸 때문에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보베테 씨는 병원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다 ⓒ조승진
19일 오후 복통은 종일 그녀를 괴롭혔다. 보베테 씨가 맨바닥에 담요를 깔고 엎드려 누워 고통을 참아내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복통은 종일 그녀를 괴롭혔다. 보베테 씨가 맨바닥에 담요를 깔고 엎드려 누워 고통을 참아내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루렌도 씨가 아파하는 아내 보베테 씨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조승진
19일 밤 루렌도·보베테 가족의 저녁 식사. 6명이 끼니를 떼우기에 턱 없이 부족해 보인다 ⓒ조승진
19일 오후 오빠가 자기 음식을 먹자 막내딸이 울고 있다. 루렌도, 보베테 씨는 하루 2끼를 먹고 아이들은 먹고 싶을 때 먹는다. 이들 가족은 충분히 잘 먹지 못 하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같은 날 인천국제공항내 법무부 출입국 서비스센터 앞에서 열린 “루렌도 씨 가족 입국 허가! 체류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루렌도 씨가 보고 있다. 노트북은 그를 지지하는 내국인이 “난민심사를 준비하려면 필요할 것 같아서...”라는 말과 함께 건내 준 것이다 ⓒ조승진
19일 오후 5살 막내딸이 천진하게 뛰어 놀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루렌도 씨가 토라진 막내 딸을 달래고 있다 ⓒ조승진
여행객이 없는 늦은 밤, 루렌도 씨가 샤워를 하러 간다. 가족들은 늦은 밤 하루에 한 번 씻는다 ⓒ조승진
19일 오후 한 내국인이 보내준 프랑스어 동화책을 아이들이 읽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아이들이 사진기자의 카메라를 흥미롭게 가지고 놀고 있다 ⓒ조승진
19일 늦은 밤 루렌도·보베테 씨 가족이 잠자리에 들 준비를 하고 있다. 밝은 조명 속 쉽게 잠들지 못한다 ⓒ조승진
늦은 밤부터 새벽 내내 이루어지는 공항 내 실내공사와 각종 일들은 가족들을 쉽게 잠들지 못하게 했다 ⓒ조승진
19일 밤 쇼파 위에서 뒤척이며 잠을 청하는 아이들 ⓒ조승진
19일 밤 기독교인 루렌도 씨가 잠자리에 들기 전에 기도를 하고 있다 ⓒ조승진
20일 새벽 한 여성이 루렌도 씨에게 먹을 것과 각종 생활용품을 전해주고 있다. 그녀는 “뉴스 통해 난민 가족의 딱한 사정을 알게됐다” 며 많이 안타까워 했다 ⓒ조승진
한국에 오기 전 앙골라 경찰 폭행으로 부러진 안경을 쓰기 위해 보베테 씨가 부러진 부분을 끼워 맞추고 있다 ⓒ조승진
20일 새벽 루렌도 가족들이 잠자고 있다 ⓒ조승진
20일 아침 잠 깬 루렌도·보베테 부부가 담요를 얼굴에 덮고 있다. 눈을 뜨기에 조명이 너무 밝아서 일까? 주변이 너무 시끄러워서 일까? 그게 무엇이든 모든 것이 노출된 환경은 그들을 무척 괴롭게 한다. ⓒ조승진
20일 오전 두 아들이 바나나 하나를 둘로 나눠 먹고 있다 ⓒ조승진
20일 아침 루렌도 씨가 아아들이 먹을 빵과 우유를 사서 거처로 가고 있다. 하루하루 나가는 식비는 가족에게 큰 부담이다 ⓒ조승진
아이들이 아버지 루렌도 씨가 사온 빵과 우유로 아침을 해결하고 있다. ⓒ조승진
19일 오후 아이들의 옷가지들이 공항 카트에 걸려 있다 ⓒ조승진
20일 오전 루렌도 씨가 공항에서 답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그는 “한국 발전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며 살고 싶다” 고 말했다 ⓒ조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