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민들이 16일 아오테아광장에 모여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이윤선

[3월 15일] 뉴질랜드 무슬림 사원 두 곳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인들 중 한 명은 파시스트를 자처했다.

브렌턴 태런트와 공범들은 무슬림을 최소 49명 살해했고, 20명 이상을 다치게 했다. 이들은 3월 15일 크라이스트처치시(市)에 있는 무슬림 사원 두 곳을 기도 시간에 맞춰 공격했다.

태런트는 알누르 사원에서 근접 사격으로 무슬림 남여와 아이들을 살해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SNS에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태런트는 범행 직전에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태런트는 자신이 1930년대 영국파시스트연합 총재 오스월드 모슬리의 영향을 많이 받은 “에코파시스트”라고 밝혔다.

태런트는, “다른 저항 투사, 자유 투사, 인종[차별 전쟁을 벌이는] 전사와 연계가 있(었)는가?” 하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고는, 대런 오스본의 이름도 댔다. 대런 오스본은 2017년에 영국 런던 북부 핀즈베리파크 무슬림 사원 앞에 있던 무슬림들을 자동차로 들이받아 유죄 판결을 받은 자다.

파시스트 브렌턴 태런트

태런트는 자신이 노르웨이의 나치인 대량 살인범 아네르스 브레이비크와 “짧게 접촉”했고, “전우이자 동료 기사를 만난 브레이비크는 내[태런트]가 수행할 과업[의 성공]을 빌어 줬다”고 주장했다.

각국 지배자들은 규탄 입장을 신속하게 발표했다. 그러나 그들 중 다수는 인종차별을 정당화하는 데 책임이 있는 자들이다.

탄압

영국 외무장관 데이비드 리딩턴은,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이 무슬림 혐오 “근절”의 필요성을 환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리딩턴은 인종차별주의자들이 득시글대는 정당[보수당]의 당원이다. 게다가 리딩턴이 속한 영국 정부는 영국에서 무슬림 탄압에 앞장서 왔다.

뉴질랜드 총기난사 사건을 규탄한 자들 중 몇몇은 영국 보수당 전 외무장관 보리스 존슨을 찬양한 자들이다. 존슨은 2018년에 니캅을 착용한 무슬림 여성들이 “우체통” 같다고 [인종차별적으로] 발언하고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았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이슬람인권위원회는 이렇게 논평했다. “오늘[15일] 아침 뉴질랜드 무슬림 사원 두 곳에서 무고한 신도들을 대상으로 자행된 참혹한 테러 공격은, 지독한 무슬림 혐오가 낳은 필연적인 결과다. 전 세계 정치인들, 극우 활동가들, 언론들이 그런 무슬림 혐오를 부추겨 왔다.

“[영국 극우 정치인] 토미 로빈슨, 보리스 존슨,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영국 우파 성향 일간지] 〈데일리 메일〉 모두 무슬림 반대 선동을 쏟아내고 폭력을 거듭 부추기며 증오의 기류를 조성한 책임이 있다. 

“정말이지, 정치인·전문가들이 지지자들에 아첨하고 그들을 단속할 목적으로 무슬림 혐오를 점점 더 많이 이용하게 되면서, 서구에서 무슬림 혐오가 너무 만연하게 됐다.”

영국 보수당이 2015년에 통과시킨 테러방지법에 따르면, 공공부문 노동자들은 ‘예방’ 계획에 따라 무슬림이 “급진화”하는지를 감시해야 한다.

연대체 ‘인종차별에 맞서 일어서자’ 공동 조직자인 웨이먼 베넷은, 무슬림에 대한 인종차별을 부추겨 온 정치인들을 규탄했다. “[정치인들이] 무슬림에 ‘적대적인 환경’을 조장했기 때문에 [태런트 같은] 괴물들이 나타난 것입니다. 우리는 그런 자들에 맞서, 무슬림 공동체를 비롯해 극우의 위협에 직면한 모든 사람들에 연대하고 단결해야 합니다.

“3월 16일[과 17일]에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과 파시즘에 맞서 행진할 것입니다. 런던, 글래스고, 카디프에서 열리는 집회에 함께합시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시민들이 16일 아오테아광장에 모여 크라이스트처치 총격 테러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이윤선

2019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날 이주노동자 증언대회 “이주노동자, 이곳에 삶”

■ 일시 : 3월 17일(일) 오후 1시 30분

■ 장소 : 광화문 파이낸스 빌딩 앞

■ 주최 : 민주노총 이주노동조합 (연대 : 이주공동행동, 민주노총, 지구인의 정류장, 경기이주공대위)

2019 세계 인종차별 철폐의 날 공동행동 “모두의 목소리! 모두를 Respect!”

■ 일시 : 3월 17일(일) 오후 2시 30분

■ 장소 : 보신각

■ 주최 : 난민인권네트워크, 외국인이주·노동운동협의회,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후원 : 인권재단 사람, 이주공동행동)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