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2월 앙골라에서의 콩고 출신자들에 대한 차별을 피해 한국에 온 난민 루렌도 가족이 공항에서 억류된 지 288일 만에 노숙 생활을 끝내고 한국에 들어왔다. 루렌도 가족은 공항에서 이뤄지는 난민인정심사 회부 심사에서 불회부 결정을 받아 입국이 거부됐다. 올해 9월 27일 항소심 재판부는 1심을 뒤집고 루렌도 가족의 난민 심사 권리를 박탈한 인천공항 출입국 외국인청의 결정을 취소했다.

법무부는 판결이 내려진 지 2주 만에 가족의 입국을 허락했다. 그러나 아직 상고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들어선 가족들의 표정은 매우 상기됐다. 이들을 환영한 활동가들의 표정도 벅차 올랐다. 그간 루렌도 가족을 도와 온 난민 운동 연대체 ‘난민과함께공동행동’을 비롯해 인천공항에 온 루렌도 가족 지지자들은 환영 현수막과 팻말을 펴 보이며 인사를 건넸다.

그간의 오랜 공항 생활을 보여 주듯이 가족들은 공항 카트 10개를 가득 채워 짐을 끌고 나왔다. 지난 열 달 동안 세간살이가 늘어난 탓이다. 이 가족을 도운 많은 이들이 준 아이들 책과 옷, 장난감이 특히 많았다.

공항에서 기쁨을 나눈 가족들과 환영객들은 안산에 마련된 임시 거처로 이동했다. 모처럼 따뜻하고 제대로 된 식사도 했다. 앞으로 한국살이에 필요한 일들도 함께 점검하기도 했다. 루렌도 씨는 거처를 떠나는 난민과함께공동행동 활동가들에게 “우리는 가족”이라며 다시 한 번 인사를 건넸다.

‘난민과함께공동행동’을 비롯한 루렌도 가족 환영객들이 입국장 앞에서 루렌도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조승진
288일 만에 공항에서 나온 루렌도 씨가 여러 활동가들에게서 환영을 받고 있다 ⓒ조승진
입국장에서 나온 바체테 씨가 홍주민 한국디아코니아 목사와 포옹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그녀는 288일 만에 입국장 밖으로 나왔다 ⓒ조승진
바체테 씨가 환영객들과 악수를 하며 감사의 마음를 전하고 있다 ⓒ조승진
입국장을 나온 둘째 아들 실로가 엄마 바체테 씨를 꼭 안고 있다 ⓒ조승진
가족들이 가지고 나온 짐들 카트 10개를 가득 채운 짐은 오랜 공항 생활을 보여 준다 ⓒ조승진
입국장을 나온 루렌도 가족이 환영객들에게 손 흔들며 인사를 하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씨가 엷은 미소를 지으며 공항을 나오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이 짐들이 가득 실린 카트를 밀며 공항 밖으로 나오고 있다. 오랜 공항 생활을 끝내고 밖으로 나온 것을 실감한 듯 큰 아들 레마는 밝은 표정을 짓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이 공항 지하 주차장에서 차를 기다리고 있다. 가족들은 임시 거처가 있는 안산으로 간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이 ‘난민과함께공동행동’을 비롯한 지지자들과 함께 모처럼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과 지지자들이 축하의 건배를 하고 있다 ⓒ조승진
큰 아들 레마가 카메라에 흥미를 보이며 사진을 찍고 있다 ⓒ조승진
개구쟁이 둘째 아들 실로가 신나게 춤을 추고 있다. 활발한 성격을 가진 실로는 네 아이 중 답답한 공항 생활을 가장 힘들어 했다 ⓒ조승진
바체테 씨가 환하게 웃으며 무거운 짐들을 임시 거처로 옮기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 지지자들이 많은 이삿짐들을 하나하나 임시 거처로 옮기고 있다 ⓒ조승진
홍주민 한국디아코니아 목사가 루렌도, 바체테 씨에게 앞으로 필요한 일들을 설명하고 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은 안산에 마련된 임시 거처에서 앞으로 한 달간 머물게 된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의 공항 억류 소식을 듣고 후원해 온 일본인 가족의 딸이 루렌도 가족의 둘째 딸 로데와 화상 통화를 하고 있다. 로데와 이 일본인 소녀는 친구 사이다. 이날 일본인 친구는 로데의 입국을 축하해 줬다 ⓒ조승진
큰 아들 레마와 둘째 딸 로데가 방에서 자신들이 입은 옷과 물건들을 정리하고 있다. 오랜 공항 생활에서 벗어나 집이 생긴 것에 누구보다 기뻐한 건 아이들이었다 ⓒ조승진
루렌도 가족은 안산에 마련된 임시 거처에서 앞으로 한 달간 머물게 된다 ⓒ조승진
이사를 마친 루렌도 가족과 지지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조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