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 열린 톨게이트 투쟁 승리 문화제 800여 명의 노동자, 시민사회 단체들이 모였다 ⓒ양효영

10월 19일 저녁 6시 광화문 파이낸스빌딩 앞에서 ‘톨게이트 투쟁 승리 촛불 문화제’가 열렸다. 

10월 9일 도로공사와 한국노총 톨게이트노조는 불법파견 소송 2심 계류자까지만 직접고용하고, 1심 계류자는 재판 결과를 보겠다는 을지로위원회 중재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노동자들은 중재안을 거부하며 전원 직접고용을 위해 계속 투쟁하고 있다.

집회에는 800여 명이 모였다. 김천에서 올라온 톨게이트 노동자들과 민주일반연맹을 비롯한 민주노총 노동조합들, 노동·시민·사회단체 참가자들이 함께 촛불을 들었다. 김천 도로공사 본사 농성장에서도 생중계로 집회를 지켜봤다.  

참가자들은 대법원이 직접고용 판결을 했는데도 여전히 1심 계류자들과 소송 싸움을 계속하겠다는 도로공사를 크게 비판했다. 노동자들은 전원 직접고용하라고 소리높여 요구했다. 

“요금수납원은 없어질 직업”이라고 막말한 청와대를 규탄하는 팻말들도 눈에 띄었다. 최근 청와대 경제수석은 기자 간담회에서 산업 변화에 대응하려면 노동자 희생은 불가피하다며 저런 막말을 했다. 언제는 “사람이 먼저”라더니 이제는 산업이 먼저라는 것이다.

이러한 막말은 요금수납원 전원 직접고용을 거부하고 있는 도로공사를 비호해 준 것이기도 하다. 

"요금수납원 사라질 일자리"? 청와대 경제수석 막말을 비판하는 팻말을 들고 온 톨게이트 노동자들 ⓒ양효영

집회를 주최한 톨게이트 직접고용 대책위의 박석운 공동대표는 도로공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재판하는 족족 도로공사가 패소했는데 도로공사는 다시 재판결과를 기다리겠다고 고집부리고 있습니다.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압니까!”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도 마찬가지로 도로공사가 1, 2심 계류자를 갈라치기 하는 시도를 비판했다. 그리고 이런 시도에 여당 민주당이 야합한 것을 규탄했다. 이어 학생, 의료인, 여성, 장애인, 종교 단체들이 투쟁 지지를 밝혔다.  

이날 집회에는 톨게이트 노동자 자녀들도 참가했다. 자녀들의 발언에 많은 노동자들이 눈시울을 붉혔다. 한 조합원의 자녀는 어머니가 농성장 안에 있어서 만날 수 없는 상황을 걱정하면서도 꼭 승리해서 오라고 당부했다.

“엄마는 다른 동료들에게 늘 웃는 얼굴로 기쁨을 주고 남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들도 나서서 하신다고 합니다. 그런 엄마가 정말 자랑스럽고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함께 투쟁하시는 여러분도 모두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엄마, 투쟁해서 꼭 좋은 결과 가져오길 바래" 톨게이트 노동자 자녀들의 발언 ⓒ양효영

사측의 법원 판결 무시와 꼼수에 맞서 싸워 온 기아차비정규직지회의 김수억 지회장도 연단에 올랐다. 기아차 사측은 11번이나 불법파견 법원 판결이 났는데도 사내하청 노동자 직접고용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

김수억 지회장이 톨게이트 노동자의 진짜 사장이 누구냐고 묻자 노동자들은 “문재인!”이라며 큰 소리로 답했다. 

도명화 민주일반연맹 부위원장은 앞으로 투쟁에 지지와 연대를 호소했다. 

“이 안[을지로위원회 안]에 반대하는 한국노총 조합원들도 김천에서 저희와 함께 투쟁하고 있습니다. 투쟁에 굴곡이 많지만 함께해 주면 승리할 때까지 싸울 수 있습니다.”

모든 참가자들은 서로 손을 잡고 계속 연대할 것을 다짐했다. 

문재인 정부는 직접고용으로 응답하라 청년, 학생들도 집회에 참가해 톨게이트 노동자 직접고용을 요구했다 ⓒ양효영
톨게이트 노동자들이 율동 공연을 펼치고 있다 ⓒ강미령
톨게이트 노동자 손을 잡는 상징 행동을 하며 마무리 했다 ⓒ양효영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