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 난민에 대한 우익의 마녀사냥에 반대하는 이탈리아인들 ⓒ출처 6000sardine Liguria

12월 14일에 이탈리아 극우 정치인 마테오 살비니에 반대해 10만 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시위를 벌였다.

‘정어리 운동’이라고 불리는 이 시위는 살비니의 정치에 사람들이 느끼는 역겨움을 보여 준다.

유럽연합 깃발을 들고 시위에 나온 사람들도 있었다. 시위 참가자들이 든 현수막 하나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좋은 파시스트는 죽은 파시스트뿐”

올해 초 살비니가 연정에서 쫓겨난 이래로 살비니에 맞선 운동이 자라나고 있다. 신임 연립정부는 [취임하면서] 이민자 공격을 근절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 그 약속을 배신해 왔다.

"모든 이주민에게 인간답게 정착할 자격을 보장하라" ⓒ출처 6000sardine Liguria
개별 정어리는 작지만 무리를 지어 자신보다 더 큰 포식자를 물리친다는 의미에서 자신을 정어리 떼에 비유하는 극우 반대, 인종차별 반대 활동가들 ⓒ출처 6000sardine Liguria
"모든 바다의 정어리여 단결하라" ⓒ출처 6000sardine Ligur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