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국GM이 창원부품물류센터와 제주부품사업소를 폐쇄하고 세종부품물류센터로 통합하겠다고 밝혔다. 노동자들은 반발하고 있다.

부품물류센터는 부품업체에서 받은 자동차 A/S부품을 직영정비센터나 대리점 등에 공급하는 곳이다. 지난해 초까지 한국GM은 전국 4곳(인천, 세종, 창원, 제주)에 부품물류센터를 운영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5월 한국GM은 그중 규모가 가장 큰 인천부품물류센터를 폐쇄하고 세종부품물류센터로 통합했다. 이 과정에서 정규직 노동자들은 전환배치 됐고, 일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잃었다.

또다시 사측이 창원과 제주 부품물류센터를 폐쇄해 세종물류센터로 통합하겠다고 밝히자 ‘구조조정 수순’이라고 노동자들이 반발하는 이유다.

현재 창원에는 정규직 노동자 19명과 비정규직 노동자 30명이, 제주에는 정규직 노동자 4명이 근무하고 있다. 사측이 센터를 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노동자들은 고용불안을 겪고 있다. 인천부품물류센터 폐쇄 때처럼 정규직 노동자들은 희망퇴직 압박을 받게 됐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해고 위기에 놓이게 됐다.

노동자들은 물류센터 폐쇄가 더 큰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한다 ⓒ출처 한국지엠지부 사무지회

한편, 한국GM 노조는 사측이 부품물류센터를 연이어 폐쇄하고 세종부품물류센터로 통합하는 것은 결국 부품물류센터 자체를 외주화하려는 꼼수라고 본다. 유일하게 남는 세종부품물류센터는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이 2배나 많다. 그만큼 외주화하기 손쉬울 것이다.

더불어 한국GM지부 정비부품지회는 “부품물류센터 폐쇄와 외주화가 이후 직영정비사업소 폐쇄와 외주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몇 년간 한국GM 사측은 직영정비사업소를 외주화하려고 시도 했지만 노동자들이 반대해 성공하지 못했다.

2013년 당시 한국GM은 생산공장 4곳(부평, 창원, 군산, 보령)과 A/S·반제품조립(CKD) 센터, 그리고 디자인센터와 엔지니어링센터를 보유하고 있었다. 자회사 3곳(쉐보레 유럽, 쉐보레 러시아, GM 베트남)도 소유했었다. 

그러나 2013년 이후 한국GM은 자회사 철수와 매각, 군산 공장 폐쇄, 디자인·엔지니어링센터 법인 분리, A/S와 CKD 통폐합과 외주화를 통해 구조조정과 공장 축소를 진행해 왔다. 한국GM의 생산 규모는 한때 완성차 100만 대가 넘었지만 이제 35만 대로 줄어들었다.

한국GM은 2018년에 정부로부터 8100억 원이라는 막대한 재정적 지원을 받으면서 10년간 국내 생산을 유지하겠다고 약속했었다.

그러나 노동자들은 사측이 또다시 부품물류센터 폐쇄를 시도하는 것을 보면서 과연 이 약속이 지켜질지, 구조조정이 확대되고 공장 축소·폐쇄로 이어지지 않을지 의구심을 품고 있다.

“지금은 물류지만, 다음 순서는 정비센터가 될 것이고, 그다음 수순으로는 그 어떤 공장이나 부서도 구조조정 앞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창원과 제주 부품물류센터 폐쇄는 비용을 절감하려고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전가하는 것이다. 사측은 이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