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를 읽기 전에 “문재인 정부: 보여 주기 쇼는 잘하지만 국민 안전엔 무능”을 읽으시오.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대한 반사이익을 우파 재결합당인 미래통합당이 조금씩 챙기고 있다. 당 지지율도 서서히 오르는 중이다. 준연동형 비례제를 무력화시키려고 만든 미래한국당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허용하고 지지율도 괜찮게 나오면서 고무된 듯하다.

3월 2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출처 미래통합당

결정적으로 4일 박근혜가 옥중에서 보수 통합 메시지를 던졌다. ‘중도에서 태극기까지’라는 미래통합당 중심의 보수재통합을 지지한 것이다.

미래통합당을 배신자라고 비난하고 자유공화당으로 힘을 합친 조원진과 김문수가 민망하게 됐다. 그들은 박근혜 지령을 따르겠다고 했지만, 공천 지분이 보장될 리 없으므로 통합 여부는 불투명하다.

그러나 보수층은 미래통합당으로 표를 몰아줄 것이다. 구속된 태극기 목사 전광훈조차 문재인 정권 심판을 위해 미래통합당에 표를 몰자고 했었다. 전광훈 구속 사유가 바로 이 발언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사실이다.

중요한 점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 심판론이 우세해지면서 공식정치 영역에서 양당 간 진영 논리가 재강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그래서 양당 정치에 부정적인 여론에 올라타려던 안철수 신당은 이번 총선에서 이미 실패한 듯하다. 안철수계 의원들조차 당선 가능성 때문에 미래통합당으로 속속 입당했다. 안철수도 문재인 정부 심판을 위해서라며 당 차원의 지역구 불출마 방침을 발표했다. 안철수 본인은 대구로 내려가 자원 의료 활동에 매진하고 있다.

이 기사를 읽은 후에 “문재인의 정치 위기와 총선 위성 정당 논쟁”을 읽으시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