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의 반기업 정서를 질타하던 ‘미스터 쓴소리’ 박용성 두산재벌 총수와 그의 일가가 경영권을 둘러싼 진흙탕 개싸움을 벌이면서 연일 비리가 폭로되고 있다.

그 동안 박용성과 그의 형제들은 1천7백억 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2천8백 원 규모의 분식회계, 8백억 원 규모의 외화 밀반출을 해 왔음이 드러났다. 이것도 빙산의 일각일 것이다.

박용성은 41조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분식회계를 저지른 “대우 김우중과 나는 백지 한 장 차이”라는 말을 입증한 셈이다.

두산재벌은 부패와 비리 경영뿐 아니라 조합원 ‘블랙리스트’ 작성과 노조 선거 개입 등 노동탄압으로도 유명하다. 그래서 2003년 두산중공업 배달호 열사는 ‘노조에 대한 손배청구 및 가압류 해제, 해고자 복직’을 요구하며 분신했다.

강대균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지회장은 “두산 박용성이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치권과 놀아나는 동안 노동자들은 해고당하고 배달호 열사는 죽어가야 했다”며 분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