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8일 홍콩 경찰이 마틴 리 전前 민주당 주석, 리척얀 홍콩직공회연맹(한국의 민주노총 같은 조직) 비서장 등 범민주파 인사 15명을 일제히 체포했다. 불법 시위 주최와 참가 등의 혐의로 말이다.

경찰이 체포 이유로 밝힌 ‘불법 시위’는 모두 지난해 홍콩 항쟁 시위들이다. 즉, 코로나19 위기 속에 캐리 람 정부가 홍콩 항쟁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에 나선 것이다.

일각에서는 2003년에 정부가 추진했다가 좌절된 ‘국가보안법’(기본법 23조) 제정이 다시 추진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4월 20일 본지는 홍콩에서 활동하는 사회주의자이자 ‘레프트21’ 회원인 람치렁(아래 사진)을 온라인상에서 인터뷰해 탄압 상황과 배경 등을 물었다.


홍콩에서 어떤 탄압이 벌어지고 있는가?

4월 18일 홍콩 정부가 범민주파 활동가 15명을 지난해 ‘불법 행진’에 참가했다는 혐의로 체포했다.

또 홍콩 주재 중국연락판공실(이하 ‘중련판’)이 범민주파 입법회 의원들이 입법회 의장 선출을 미룬다고 공개 비난했다. 중련판은 홍콩 대중의 안보 의식이 높지 않다고 비난하며 국가보안법을 신속히 제정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이 최근 사건들은 모두 홍콩 항쟁 진영을 강경 탄압하겠다는 중국공산당과 홍콩 정부의 선전포고다.

지난해 홍콩에서 항쟁이 벌어지고 같은 해 11월 구의회 선거에서 범민주파가 압승한 것 때문에 중국공산당은 이들을 공격해야 한다고 느끼게 됐다.

따라서 탄압은 더 확대될 듯하다.

홍콩 사회주의자 람치렁 씨

코로나19 위기 와중에 탄압이 벌어지고 있는데? 

[코로나19 위기와 탄압 사이에] 노골적인 연관이 드러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특히 최근 두 달 새 시진핑 정부는 중국에 대한 외국[서방]의 증오를 과장하고 이용해 [코로나19 위기로] 시진핑에게 불만을 가진 대중의 시선을 다른 데로 돌리려 했다.

시진핑은 홍콩 민주 세력이 모두 미국의 후원을 받는 악당들이고 홍콩 독립을 요구하는 사람들이라고 왜곡한다. 그러므로 이들을 색출하고 체포하는 것은 국가 안보 문제라는 것이다.

국가보안법은 어떤 내용이고 누구를 겨냥하는가?

중국공산당은 줄곧 홍콩에서 국가보안법[기본법 23조]을 제정하고 싶어 했다. 2003년에 [정부가] 제정하려 한 국가보안법 초안을 보면, 중국공산당 독재를 반대한다고 표명한 자, 티베트의 온전한 자결권을 지지한 자, 중국공산당의 대만 독립 반대 입장을 비판하는 출판물을 구입한 자, 해외 정치 단체와 연계를 맺은 자 등은 모두 국가 안보를 침해한다고 간주됐다.

국가보안법 제정 시도는 성공하지 못했다. 2003년 50만 명 규모의 행진이 벌어져 법안 통과가 저지됐다.

그러나 중국공산당은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해 대중 운동 때문에 중국공산당은 국가보안법이 필요함을 절감했다. 최근 노골적으로 [법안 제정을] 압박하는 까닭이다. 그러나 이런 일로 인해 홍콩 항쟁의 새로운 국면이 열릴 수 있다. 

항쟁 세력은 탄압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어떤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는가?

대규모 시위를 벌이기에는 아직 코로나19 상황이 너무 심각하다. [지난해 대규모 집회들을 주최한] 민간인권전선은 홍콩반환일인 7월 1일에 시위를 벌이려 한다. 올해 9월로 예정된 입법회 선거 역시 항의 목소리를 낼 기회다.

민주주의를 염원하는 홍콩 대중은 맞서 싸울 태세가 돼 있다. 쉽게 물러서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중국공산당에 맞선 투쟁에서 승리하려면 지난해 홍콩 항쟁의 성공을 돌아보고 개선할 점을 찾아야 한다.

가장 중요한 교훈은 두 가지다. 첫째, 노동자 파업이 강력한 무기임을 이해해야 한다. 둘째, 중국 내 다른 지역의 대중과 연대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