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함께'는 일찌감치 올해 초부터 11월 행동의 중요성에 대한 설명을 시작했고 꾸준히 주장해왔다. 이런 주장은 매우 중요했고, 다른 단체들이 11월 저항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데 일정한 구실을 했다. 예컨대, 파병반대국민행동의 3·20 행동과 김선일 1주기 반전행동에서도 11월 동원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제 11월 행동 건설은 주장 수준을 뛰어넘어야 한다. 동원을 위한 조직이 뒷받침돼야 한다.

11월 행동이 겨우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그리고 한국의 거의 모든 좌파단체들이 11월 행동을 강조하며 동원 조직을 시작하고 있다.

 9월 11일 약 5천 명이 참가했던 전국민중연대·통일연대 공동주최의 '미군강점 60년 주한미군철수범국민대회'에서도 주최 측은 참가자들에게 11월 부산으로 집결할 것을 호소하고 강조했다. 그리고 9월 10일 1만 5천 명이 모인 농민대회에서도 11월 부산행동이 중요하게 강조됐다. 전농은 11월 18일 부산에서 전국농민대회를 개최하고 이어 반부시·반아펙 행동에 참가할 계획이다.

민주노총도 반아펙 시위에 2만 명을 조직한다는 계획을 잡았다. 다만 민주노총 지도부가 "11월17~18일 이틀파업을 취소하는 등 하반기 사업계획안의 일부 내용을 수정"(〈노동과 세계〉 9월 7일치)한 것은 아쉽다. 

반부시·반아펙 행동은 그 자체로 노동계급의 이익과 관련이 있다. 제국주의의 군사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 모두에 반대할 수 있는 투쟁이기 때문이다. 또한 노동계급이 농민·학생 등 다른 피억압 집단들의 이익을 옹호하며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11월 13일 민주노총 창립 10주년 전국노동자대회에 10만 명을 조직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비해 11월 18일 행동 계획이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것은 아쉬운 일이다.

11월 18일 행동에 민주노총이 대규모로 참가한다면  민주노총이 벌이고자 하는 노무현 정부의 비정규직 개악안과 노동조합 권리 공격에 맞선 투쟁의 자신감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신자유주의 반대가 결합된다는 점과 시위가 노무현 정부에게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주요 NGO들은 '아펙반대·부시반대국민행동' 참가를 거부했다.  

그렇다 해도 11월 18일 행동은 하반기 중요한 행동이 될 것이다. 정치적으로도 규모면에서도 그렇다. 전쟁과 자본주의의 총사령관 부시에 반대하는 저항이고, 이것은 노무현 정부의 이라크 파병과 같은 친제국주의 정책과 신자유주의 정책에 대한 항의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다함께' 지지자들은 핵심 D-DAY를 11월 18일로 잡아야 한다. 물론 그 전에도 다른 행동 계획들이 호소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11월 18일 행동을 핵심으로 두고 서로 연결시켜야 한다. 

현재 건설하고 있는 9·24 행동은 11월 행동으로 가기 위한 가교가 돼야 한다. 9·24 행동을 끝내고 11월 행동 동원조직을 시작한다면 너무 늦다. 9·24 행동의 규모가 비록 작더라도 우리는 그 안에서 11월 18일 동원을 위한 핵심 지지자들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

11월 18일 행동의 성공은 12월 17일 파병연장반대행동의 성공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반부시 저항의 성공이 반전운동에 미칠 자신감은 너무 분명하다. 11월 18일 저항의 성공은 파병연장을 밀어붙이고자 하는 노무현에게도 큰 압력이 될 것이다. 

우리는 반부시 기치 아래 반전을 중심에 두고 반자본주의를 결합시키는 매우 능동적이고 활력있는 시위 대열을 건설해야 한다. 급진적이고 적극적인 반제국주의 시위대의 활력을 부산에서 유감없이 발휘하자!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