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0일 오전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열린 4개 택배사 노동조합 기자회견 ⓒ신정환

롯데·한진·로젠·우체국 등 4개 택배사 노동자들이 CJ대한통운 택배 노동자들의 파업을 지지하며, CJ대한통운에서 넘어오는 물량의 배송을 거부하겠다고 천명했다.

전국택배노조에 따르면, 파업 이틀째인 12월 29일 CJ대한통운 사측은 파업 조합원들이 많은 서울 강남구·노원구, 경기 성남·광주, 경남 창원, 울산, 광주, 대구, 부산 등 57개 터미널에 집화 제한(택배 접수 중단) 조처를 시행했다. 이에 따라 약 48만 개 물량의 발송이 중단됐다.

그러자 CJ대한통운과 계약한 거래처들은 파업 동안 타 택배사를 통해 물량을 보내려 나서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4개 택배사 노동자들이 CJ대한통운의 물량을 배송하지 않기로 선언한 것이다. 대체 배송 거부(파업 노동자들의 업무와 연관된 다른 노동자들이 업무 협조를 일절 하지 않는 블래킹)는 파업의 효과를 높이고 파업 노동자들의 사기와 투지를 강화하는 올바르고 중요한 연대 행동이다.

또한, CJ대한통운의 물량이 이전되면 가뜩이나 장시간·고강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다른 택배사 노동자들의 조건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

블래킹

4개 택배사의 전국택배노조 대표자들은 12월 30일 오전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J대한통운 조합원 동지들에게 연대하며 결단코 CJ대한통운 물량의 배송을 거부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열렬한 연대의 마음으로 파업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CJ대한통운 조합원들의 요구는 모든 택배 노동자들의 요구입니다.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합의 위반[요금 인상분을 노동자 처우 개선에 온전히 쓰지 않고, 과로사를 유발하는 근무 계약을 강요하는 것]은 다른 택배사들에겐 신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CJ대한통운에서 이탈해 온 물량 배송을 일제히 거부할 것입니다. CJ대한통운 파업에 끝까지 연대하겠습니다.”(김찬희 택배노조 한진본부장)

현재 3개 민간 택배사(한진·롯데·로젠)들은 ‘CJ대한통운 거래처에서 일시적으로 넘어오는 물량을 받지 말 것’을 대리점에 통보했다고 한다. 한시적으로 넘어온 CJ대한통운 거래처들 때문에(파업이 종료되면 이 거래처들은 다시 CJ대한통운을 이용한다), 자사와 계약한 곳의 상품 배송에 차질이 빚어져 기존 고객들의 불만이 불거질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부기관인 우정사업본부만은 CJ대한통운의 물량을 받지 말라는 노조의 요구에 묵묵부답이라고 한다. 윤중현 택배노조 우체국본부장은 “2018년 타 택배사 파업으로 우체국에 물량이 몰려 2~3배나 늘어나, 가족을 동원하고 심야 배송을 해도 다 못 할 정도였다”며 “만약 물량이 넘어오면 배송을 결연히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파업이 승리할 수 있도록 이와 같은 연대와 지지가 더욱 확산·강화돼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