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5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전국민중행동(준) 주최로 2022 민중총궐기가 열렸다 ⓒ이미진

1월 15일 전국민중행동(준)이 주최한 ‘2022 민중총궐기’가 서울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열렸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핑계로 서울 도심 집회를 금지했다. 그러나 오늘 민중총궐기에는 1만 5000명이 모였다(주최 측 발표). 참가자의 압도 다수는 건설·학교비정규직 등 노동조합 대열이었다. 진보당 당원들도 많이 참가했다.

박석운 전국민중행동(준) 공동대표는 정부가 위헌적으로 집회 허가제를 실시하고 있다며 집회 불허 조처를 규탄했다.

개회 선언 전에 김종기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이종희 사드철회 성주대책위원회 위원장, 진경호 전국택배노동조합 위원장이 무대에 올라 연설했다.

민중총궐기 본 집회에서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노·농·빈 대표자들이 연설했다.

양경수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적폐 청산 요구를 외면해 왔다고 규탄했다. “[문재인 5년 동안] 불평등과 양극화가 견딜 수 없게 심각하게 삶을 파괴하고 있다. ... [대선에서] 누가 더 비호감이고 누가 더 부족한 사람인지 다투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한 것은 노동자 민중의 생존과 삶[이다.]”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와 이백윤 사회주의좌파공투본 대선 후보도 “진보진영 대선후보”로 무대에 올라 연설했다. 김재연 후보는 경제 주권 회복, 국가의 역할과 공공성을 강조했고, 이백윤 후보는 사회주의와 재벌 국유화 등을 강조했다.

이날 민중총궐기의 주최 단체인 전국민중행동의 발족식도 겸했다. 상설 연대체인 전국민중행동은 오늘 주택·의료 등의 공공성 강화, 비정규직 철폐, 신자유주의 농정 철폐, 차별금지법 제정,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 중단 등의 요구안도 발표했다.

이날 집회에 여러 노동조합이 참가했다 ⓒ이미진
사드 배치는 문재인 정부 배신의 대표적 사례다 ⓒ이미진
ⓒ이미진
민중총궐기에 참가한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성역 없는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미진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