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가 한미 반도체 동맹과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참여를 선택하면서 논란이 많습니다. 안보는 물론 경제도 미국과 밀착하겠다는 이른바 “안미경미”이죠. 이는 반도체 경쟁이 미·중 갈등의 핵심 축으로 부상하고, 미국이 공급망을 자국 중심으로 재편하려 하면서 벌이지는 일인데요.

중국과 긴밀한 생산 분업 구조를 발전시켜 온 한국 경제에 이런 선택은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미국의 구상과 한미 반도체 동맹은 순항할 수 있을까요? 그 앞에 놓인 정치적·경제적 난관과 모순을 살펴봅니다.

📃 추천 글

👉 시장경제의 비효율성 보여 주는 반도체 부족 사태

📽 추천 영상

👉 알렉스 캘리니코스 초청 강연: 미국 vs 중국, 신냉전?

👉 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갈등 심화로 세계화는 후퇴하는가?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