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인도네시아에서 온 이주노동자 누르 푸아드가 사망한 뒤에도 단속 과정에서 부상을 입거나 인권 침해를 당하는 이주노동자들이 계속 늘고 있다. 법무부와 출입국관리소 측은 누르 푸아드 사망 사건 이후 야간 단속 등 무리한 단속을 하지 않겠다고 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단속반과 경찰의 합동 단속이 계속되고 있다.

인천에서 일하던 방글라데시 이주노동자 아니서는 단속반 직원들이 팔을 꺾고 비틀어 팔이 부러지고 어깨가 탈골되는 중상을 입었다. 몽골에서 온 어쿠는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으나 충분한 치료도 받지 못한 채 몇 주 만에 강제 출국당했다. 포천에서 일하던 마문은 야간 단속을 피하다 수로에 떨어져 팔이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었으나 치료비 등 모든 책임을 혼자 져야 했다.

단속이 벌어지는 지역 곳곳에서 이보다 더 심각한 사고들도 벌어진다. 그러나 피해자들이 대부분 이미 강제 출국당했거나 신분의 약점 때문에 외부에 밝히길 꺼려, 알려지는 경우가 극소수다. 단적으로, 최근 한 이주노동자가 단속 때 자신이 당한 일을 공개하자 출입국 관리소는 그가 다니는 회사에 전화를 해 다른 이주노동자들까지 단속하겠다고 협박했다.

이주노동자 방어 운동 단체들 사이에서 단속 추방에 항의하는 지속적인 운동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런 논의들은 이제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