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호에 김용욱 기자가 쓴 티베트 기사는 티베트인들의 투쟁을 옹호해야 함을 논쟁적으로 쓴 훌륭한 기사였다. 다만, 한국에서 티베트 투쟁에 관한 성명서를 낸 진보 단체들의 수가 매우 적다는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

참여연대, 여성단체연합, 환경운동연합 등 4백40여 개 시민단체들이 모인 연대조직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월 20일 중국 당국의 학살을 규탄하며 티베트인들의 투쟁을 지지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민주노총도 중국 정부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노동당의 침묵은 진보진영에서 오히려 소수 입장인 듯하다.

한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UN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이것은 UN이 평화의 중재자가 될 수 있다는 환상을 보여 준다.

그러나 UN의 역사는 피억압 민족의 투쟁을 지원하기는커녕, 철저하게 강대국의 편에 서서 피억압 민족의 투쟁을 짓밟은 역사였다. UN이 한 최초의 행동은 1947년 팔레스타인을 분할해 수많은 팔레스타인인들을 내쫓고 이스라엘을 세운 것이다. 한국전쟁 개입, 1991년 미국의 걸프전 지지, 1992년 소말리아 파병 등에서 유엔은 강대국들의 좋은 외피가 돼 줬다.

중국이 포함된 UN 안보리에서 중국에 불리한 결의안이 통과할 리는 별로 없는데, 설사 통과한다 해도 중국이 무시하면 그만이다.

미국, 러시아, 프랑스, 독일 등은 티베트 문제를 중국 압박 카드로 이용할 뿐이다. 1989년 천안문 학살 때도 이들은 중국을 비난하다가도 협력할 일이 생기면 얼마든지 중국 지배자들의 피묻은 손을 잡았다.

티베트 해방은 티베트 민중 자신의 투쟁과 다른 나라, 특히 중국 노동자·농민의 연대에 좌우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