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웹사이트에 총파업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호소가 쏟아지고 있다.

“물대포에 맞아서 고등학생이 실명위기에 놓였다고 방금 라디오에서 들었습니다. 눈물이 멈추질 않습니다. 제발 도와주세요”, “지금 국민들은 맨몸으로 뛰쳐나가서 경찰방패와 곤봉과 군홧발에 맞서고 있습니다. 민주노총이 나서야 합니다.”

청와대 진격 투쟁이 폭력 경찰에게 유혈낭자하게 짓밟힌 뒤 시민들은 더욱 절실하게 노동자 파업이라는 원군을 기다리고 있다.

국민적 지지가 있고, 이명박이 궁지에 몰린 지금이 결정적인 일격을 가할 절호의 기회다. 파업 투쟁이야말로 이명박 정권의 숨통을 끊을 가장 강력한 무기다.

물론 민주노총은 이미 이 투쟁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운수노조의 운송 거부 선언, 금속노조의 잔업거부와 촛불집회 참가 노력, 공무원노조의 부당 업무지시 거부 선언 등은 정말 고무적이었다. 노동조합들의 조직적 참가도 갈수록 늘고 있다. 5월 31일 청와대 앞길을 뚫는 데 앞장선 것도 금속노동자들이었다.

그러나 투쟁이 정권을 정면으로 겨냥한 반정부 투쟁으로 도약중인 상황에서 민주노총은 투쟁 수위를 더 높여야 한다. 지금 당장 파업을 조직할 필요가 있다.

아킬레스건

일부 노동조합 지도자들은 ‘현장의 동력이 부족하다’고 말하지만 촛불집회에 참가하는 노동자들의 수는 갈수록 늘어 왔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웹사이트에 당장 파업하자는 조합원들의 호소가 이어지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장의 투쟁 열기는 작지 않다.

무엇보다 교육·의료·공기업 민영화를 비롯한 각종 구조조정과 물가 인상 등에 대한 노동자들의 불만도 들끓고 있다. 유가 급등을 견디다 못해 며칠 전 한 건설노동자가 자신이 운행하던 차량에 불을 지르고 분신을 시도했다. 덤프연대는 유류세 인하를 내걸고 오는 6월 16일 파업을 예정하고 있다. 화물연대도 파업을 준비중이다. 이런 노동자들의 요구를 반(反)이명박 투쟁에 결합시켜야 한다.

촛불시위에 참가한 대다수 시민이 이명박의 미친 정책들에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거리 시위와 노동자들 고유의 쟁점이 결합된 파업이 조직되면 엄청난 효과를 낼 것이다.

민주노총이 6월 10일 잔업 거부와 촛불집회 참가를 결정한 것은 고무적이지만 이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 덤프연대 파업을 앞당기고, 금속노조와 공공연맹, 운수노조 등 가능한 곳에서 먼저 파업에 돌입할 수 있도록 민주노총과 주요 노조 지도부가 조직해야 한다.

기쁘게도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파업 논의를 시작했고, 공공연맹은 6월 10일 하루 총회를 잡았다. 이런 불길은 더 확대돼야 하고 6월 10일 이후에도 계속돼야 한다.

그러려면 현장 활동가들의 자주적인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현장 활동가들은 웹사이트에 파업 호소 글을 올리고 파업 지지 연서명이나 홍보전 등을 벌이고 노조의 각종 대의기구나 회의를 통해 파업을 주장하고 안건을 발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