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이라크 주둔 병력을 줄이려는 시점에서 이라크를 ‘안정’시켜 온 핵심 전략이 무너지고 있다.

최근 미국과 이라크 정부 내 미국 동맹자들이 이른바 ‘각성위원회’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각성위원회’는 봉기가 절정에 이르렀을 때 미국 쪽으로 넘어간 옛 저항세력들인데, 그 규모가 9만여 명에 달한다.

이 민병대는 ‘이라크의 아들들’로 불리는데, 그들은 미군이 수니파 무슬림 지역에서 물러나는 조건으로 다른 저항세력 분파에게 총구를 돌렸다.

이 덕분에 이라크 서부와 바그다드 일부 지역에서 저항세력 활동이 사라졌다. 이런 거래를 거부한 저항세력들은 ‘알카에다’로 낙인찍히고 공격당했다.

각성위원회는 그 대가로 수니파 거주지에 대한 통제권을 확보하고 월급을 받았다.

또, 그들은 저항세력을 적대시하는 시아파 무슬림 암살단의 공격에 대비할 수 있도록 개인들의 무기 소지를 인정받았다.

그래서 미국 정부가 일종의 승리를 선언하고 이라크 주둔군 일부를 아프가니스탄으로 이동시키겠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미국은 월급을 지불하지 않고 그 대신에 이라크 정부 ─ 암살단을 운영하는 정당들의 연합 ─ 가 돈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각성위원회 성원들을 이라크 보안군으로 고용하겠다는 약속도 있었다.

그러나 이라크 정부는 이 약속을 어기고 각성위원회의 핵심 간부들을 공격하고 죽이기 시작했다.

그래서 3월 말 이라크 보안군이 바그다드 파드힐의 각성위원회 지도자를 체포하자 잠시 폭동이 일어나기도했다.

각성위원회의 불만이 커지면서 미군과 시아파 거주지민들을 노린 도로 폭탄 매설 공격이 늘어나고 있다.

사이먼 아사프 영국 주간지 〈소셜리스트 워커〉 기자

번역 김용욱 기자

출처: 영국의 혁명적 좌파 신문 <소셜리스트 워커>

※ 카이로 국제회의 조직위가 본지를 비롯해 회의 참가 신청자들에게 “부득이한 사정으로 3월 26~29일 열릴 예정이던 카이로 국제회의를 5월 14~17일로 연기하게 됐음을 알려” 왔습니다. 그래서 본지 2호에 보도할 예정이었던 제7차 카이로 국제회의 소식은 회의 일정 변경으로 싣지 못했습니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