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량해고에 맞서고 있는 금속노조 쌍용차지부는 4월 23일 교섭을 마지막으로 결렬을 선언하고, 4월 24일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이때부터 쌍용차지부는 부분파업을 매일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쌍용차 법정관리인 이유일은 “전체 종업원의 37퍼센트를 정리해고하는 계획은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최근에 사측은 지난 몇 달 동안 일방적으로 강제 휴무를 시켜 온 야간조 노동자들에게 조업 복귀를 종용했다. 판매량 증가를 핑계대지만 이것은 파업을 앞두고 물량을 확보해 두려는 속셈일 것이다. 그래서 쌍용차지부는 “정리해고 철회 없이는 주야간 근무 없다”며 사측의 야간 근무 협조를 거절했다.

사측은 어린이날 전날인 5월 4일에 관리직에 이어 생산직에서도 희망퇴직 신청 공고를 냈다. 또, 어버이날에 노동부에 대량해고를 신고할 것이다.

쌍용차지부 지도부는 좌절감에 빠진 일부 노동자들이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희망퇴직 반대 투쟁을 조직해야 한다. 또, 5월 7일 예정된 ‘쌍용차 전체 조합원 평택 공장 집결 투쟁’에서 모아질 조합원들의 분노를 즉각적인 점거 파업으로 연결시켜야 한다.

사측은 점거 파업을 두려워하고 있다

단호한 점거 파업과 생산직·사무직 단결로 대량해고를 철회시킨 대우버스 노동자들의 뒤를 따라 당장 점거 파업에 돌입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 사측이 노동자들의 사기를 꺾고 이간질시키며 점거 파업에 대비할 시간을 더는 허용해서는 안 된다.

이미 사측이 점거 파업에 대비해 공장 굴뚝으로 가는 통로를 용접하고, 도장공장의 잠금 장치를 강화하고 7백여 명의 용역을 고용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 상황이다.

쌍용차지부 현장조직인 ‘노동해방 평등세상으로 전진하는 실천연대’가 주장하듯이 “옥쇄파업을 포함한 전면전 시행 시점은 정리해고 [노동부] 신고 시점”이 돼야 한다.

매일 벌어지는 부분파업과 교육에 대한 조합원 참가율이 거의 1백 퍼센트에 가까울만큼 열기가 높아지는 상황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한편, 민주노총과 금속노조도 쌍용차 투쟁 연대를 더 적극적으로 조직할 필요가 있다. 쌍용차 투쟁은 전체 노동자들에게 영향을 끼칠 정치적 성격의 투쟁이다.

실제로 한 자동차업체 관계자는 “쌍용차 구조조정 여부가 향후 GM대우는 물론 올해 현대·기아차 노사협상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시금석”이라고 지적했다.

이 점에서 금속노조 지도부가 6월 3~4일로 예정됐던 3만 명 금속 조합원 서울 상경투쟁을 6월 19~20일로 늦춘 것은 매우 아쉽다. 5월 중하순에 쌍용차 노동자들의 파업이 예고되고 있고 민주노총도 6월 10일 ‘범국민항쟁’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의 주력부대인 금속노조가 투쟁 일정을 앞당길 필요가 있다. 현대·기아 등 금속노조의 기업지부 지도부들이 협상에 연연하며 금속노조 투쟁 일정을 늦추게 하고 있다는 비판이 많다.

현대·기아차지부 지도부는 쌍용차 투쟁에 대한 연대 파업 건설 준비에 나서는 게 금속노조의 주력부대다운 자세와 의무일 것이다. 이것은 이어질 구조조정의 표적이 될 현대·기아차 조합원 들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과제다.

민주노총이 건설하는 ‘쌍용차 범국민대책위원회’는 자동차 산업 발전과 경쟁력 강화 논리에 말려들지 말고 대량해고를 저지하기 위해 파업을 지원하며 연대 투쟁을 건설하는 구실을 분명히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