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두 차례 언론노조 파업의 핵심 부위였던 MBC노조 이근행 위원장을 인터뷰했다. ‘PD수첩’ 제작진이기도 했던 그는 지난 2월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정부와 보수 언론은 ‘PD수첩’ 등이 중립성을 잃은 왜곡 보도라며 공격하고 있습니다. 

MBC노조 이근행 위원장 ⓒ사진 임수현

저는 언론이 궁극적인 의미에서 중립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실에 대한 정보를 취사선택한다는 것은 모두 정치적 판단을 하는 것이구요.

언론이 현실을 단순히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 검증하고 비판하는 것이 본연의 기능이라고 한다면 정의의 관점에서건 진실의 관점에서건 가장 올바른 가치판단을 하는 것이 시사프로그램의 의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런 의미에서 편향성을 갖는다는 얘기는 공격하기 위한 빌미에 불과합니다.

검찰이 ‘PD수첩’ 작가의 이메일을 언론에 공개했는데요.

검찰이라는 국가기관이 기소사실과 무관한 개인 사생활이 담긴 이메일을 무한정으로 열어 본 것은 국가적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한 작가, 한 여성의 이메일을 압수해서 다 열어보고 다 뒤지고 그것은 정말 무서운 일입니다. 국민 누구라도 이제는 권력에 의해서 사생활이 샅샅이 까발려지는 것과 똑같은 상황을 겪게 된 거예요.

그야말로 인권이라는 개념은 요만큼도 없는 국가 권력과 그 하수인인 검찰이 개인의 사생활을 거의 무한 침해하고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있으니 말입니다. 나는 검찰이 분명히 사법적으로 단죄를 받아야 하고 죄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표현의 자유 탄압에 맞서 무엇이 필요할까요?

해결책은 항상 싸우는 거죠. 싸워서 이기지 않더라도 싸워야죠.

싸움 자체를 포기했을 때는 정치적 패배의식이 대중에게 파고들 거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작은 싸움이라도 이길 수 있도록 연대하고 큰 싸움 못지 않게 결사적으로 싸워야 한다고 생각해요.

합법적인 권력이라도 지금처럼 자의적으로 남용됐을 때는 불법적·혁명적 방식으로 권력의 종말을 맞이하게 되는 건데요. 지금도 [이명박 정부가] 임기를 채울 수 있겠나 하는 얘기가 많아요. 그동안 섣불리 이명박 퇴진을 얘기하지 않은 이유는 합법적 정부고 퇴진시킬 역량이 아직 이쪽에 없다는 객관적 정세 때문이었거든요.

그런데 이런 정세라는 것도 금방 바뀌죠. 대중이 정권을 퇴진시킨 사례는 언제나 있지 않습니까.

지금 가장 아쉬운 것은 지난해 촛불과 올해 노무현 추모 정국을 거치면서 엄청난 정치적 에너지가 있는 데도 그것이 어떤 정치적 구심을 갖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정치적 구심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