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동 땅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도덕성 논란의 ‘핵’이었다. 

1985년 이명박의 큰형 이상은과 처남 김재정은 공동 명의로 현대건설로부터 1천 평이 넘는 도곡동의 금싸라기 땅을 15여억 원에 헐값 구입했다. 당시 현대건설 사장은 이명박이었고 강남 개발이 한창이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실소유주는 이명박이라는 의혹이 있었다. 그러다 1994년 포스코에 2백63억 원에 팔아 2백47억 원이라는 천문학적 이익을 남겼다. 

이미 1993년에 〈세계일보〉를 비롯한 언론들이 이명박의 도곡동 땅 차명 소유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민자당은 소속 의원의 재산을 공개했는데, 이명박은 이 당시 자신이 소유하던 서초구 땅(당시 1백84억 원 상당)도 신고를 누락해 당에서 경고를 받았다. 이때부터 도곡동 땅은 이명박을 부도덕한 정치인으로 낙인찍은 ‘원죄’ 같은 것이었다. 

대선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의 상임고문이었던 서청원은 “김만제 전 포항제철 회장이 ‘이명박 후보가 국회의원 때인 1993~94년쯤 세 번이나 찾아와 [도곡동 땅이] 내 땅인데 포철이 사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만제는 이미 1998년 포항제철에 대한 감사원 특별감사에서 “도곡동 땅의 실질 소유자가 이명박 씨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검찰은 이 문제가 논란이 되자 2007년 8월, “도곡동 땅의 지분은 이[상은] 씨가 아닌 제3자의 차명 재산으로 보인다”면서도 “그 땅의 진짜 주인이 누군지는 모른다”는 선문답 같은 중간 수사 결과를 내놓는다. 

그러나 이명박의 당선이 확실시되던 12월에는 “이[명박] 후보의 소유라는 뚜렷한 증거가 없다”고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BBK 특검은 한술 더 떠 “이상은 씨 소유”라고 결론지었다. 

도곡동 땅 문제는 여기서 끝나지 않고 대선 당시 이명박을 끊임없이 괴롭혔던 BBK 사건과 연결된다. BBK 사건은 주가조작으로 5천여 명의 소액 투자자들에게 6백억 원 이상의 피해를 입힌 사기극이다.

문제의 도곡동 땅 매각 대금 가운데 22억 원은 다스에 투자됐고, 다스는 다시 1백90억 원을 BBK에 투자한다. BBK와 이상은·김재정이 대주주인 다스는 모두 진짜 소유주가 이명박이라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특히 다스가 BBK에 투자한 1백90억 원은 도곡동 땅 매각 대금 가운데 일부라는 의혹도 있다. 

이명박은 “하늘이 두 쪽 나도 내 땅이 아니다”라고 했지만, 안원구는 이런 도곡동 땅의 ‘진실’을 엿본 죄로 사퇴 종용을 당하다가 이제는 긴급체포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