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 중단을 요구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한국작가회의 소속 소설가와 시인 들을 비롯한 문화예술인들은 남한강을 찾아 사라져 가고 있는 강을 글과 사진으로 담는 행사를 가졌다. 

음악인들도 공사가 한창 진행중인 현장을 배경으로 4대강 사업 반대 메시지를 담은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2010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부활절 예배

특히 조계종을 중심으로 한 불교계, 개신교, 천주교 3대 종단은 입을 모아 4대강 사업이 ‘생명을 거스른다’고 말하며 강유역에 농성장을 차리는 등 반대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천주교가 신자들을 대상으로 3백만 서명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힌 데 이어 주교회의에서는 4대강 사업 반대를 공식적으로 반대한다고 결정했다. 

지난 3일 목회자 1천여 명은 ‘생명과 평화를 위한 2010년 한국그리스도인 선언’을 발표하고 부활절인 4일에는 4대강 사업이 진행되는 청평 유기농 지역에서 9백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0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부활절 연합 예배’를 진행했다. 

2월부터 부활절까지 예정돼 있던 4대강 사업 중단 금식 기도를 4대강 사업이 중단될 때까지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4대강 사업 반대 여론이 더욱 거세지자 이명박은 그 이유가 ‘환경친화적인 4대강 개발 사업’을 충실히 설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고위 관료들에게 호통을 쳤고, 이 사업이 자신의 소신이니만큼 절대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국무총리 정운찬은 천안함 희생자 유족을 뒤로한 채 공사현장을 찾아 “큰 어항”을 만들기 위해 4대강 사업이 필요하다며 설득에 나섰다. 

넉 달 전만 해도 강이 “시멘트 어항”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던 그가 이 사업의 실체를 “큰 어항”이라고 밝힌 것이다. 

넓은 사고방식

문제는 설명과 설득이 아니다. 제아무리 충실히 설명해도 거짓은 거짓이고 파괴는 파괴다. 4대강 사업은 탄생부터 거짓과 함께했다. ‘대운하 사업’의 이름표만 바꿔 단 것이기 때문이다. 

 4대강추진본부는 유엔환경계획(UNEP)이 이 사업을 녹색성장사업으로 승인했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선 바 있다. 

그러나 〈사이언스〉(3월 26일치)는 4대강 개발로 강바닥이 파헤쳐지는 여주발 기사를 대서특필하면서 “환경운동가들이 마침내 UNEP의 귀를 열”어  승인 입장을 유보하게 했으며 4대강 사업의 진실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4대강 사업은 강을 자연상태로 복원하는 유럽 나라들의 추세와 달리 “하천관리에 관한 낡은 사고방식을 반영”한 것이라는 G. 마티아스 콘돌프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학 지질학 교수의 견해를 전했다.  

당장 “제일 겁나는 것이 집중호우다. 9월 초에는 태풍이 오기도 해 걱정이 앞선다.”(〈한겨레〉 3월 11일치, 낙동강의 한 건설업체 관계자) 

공사 초기 단계인데도 놀랄만치 변한 강 풍경 앞에 입이 벌어져 아무 말도 나오지 않을 지경이다. 22조 원으로 예상되던 사업 예산이 30조 원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고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4월 17일 오후 3시 조계사 앞에서 열리는 ‘4대강 생명살림 수륙 대재’는  사업 중단의 목소리가 널리 울리는 자리가 될 것이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