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노동자들이 니콜라 사르코지 우익 정부의 연금 공격을 막으려고 투지를 보여 줬다. 9월 23일에

노동자 수백만 명이 하루 파업과 시위에 참가했다.

사르코지는 정년을 62세로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민연금을 전액 받으려면 많은 노동자들이 67세까지 일해야 할 것이다.

노동자들의 연금 보험료도 오르고 있다.

초기 보도들을 보면, 9월 23일 전국 행동의 날 동안 파업과 시위 참가자 수는 9월 7일 하루 행동 때와 비슷하거나 약간 적은 것 같다.

노동조합들은 파리에서 30만 명, 마르세유에서 22만 명, 툴루즈와 보르도에서 각각 12만 명, 리옹에서 3만 6천 명이 행진에 참가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프랑스 노동총동맹(CGT) 위원장 베르나르 티보는 “9월 7일 시위를 벌였던 지역들이 이번에도 시위를 벌였다” 하고 말했다. CGT의 발표에 따르면, 시위 규모가 가장 큰 80군데의 시위 참가자 수가 전반적으로 지난번보다 10퍼센트 많다.

티보는 정부가 “옹고집을 부린다면 새로운 전투 국면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9월 23일 동원은 경이롭다. 그러나 승리하려면 “새로운 전투 국면”이 필요할 것이다.

사르코지는 자신의 미래가 위태롭다는 것을 안다. 부패 스캔들의 수렁에 빠져 있고, 이주자와 로마를 상대로 한 인종차별 공격이 비판받고 있어 연금 문제에서마저 후퇴한다면 정치 생명이 끝날 수도 있다.

그래서 사르코지를 패퇴시키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현재 논쟁되는 핵심 쟁점은 파업을 하루로 한정하지 않고 사장과 정부를 더 강력하게 압박할 운동으로 확대하는 것이다.

반자본주의신당(NPA)은 “우리는 패배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승리할 수 있다. 그러자면 9월 23일 이후 행동을 지속해야 한다” 하고 밝혔다.

중요한 노동자 부문들이 하루 파업을 뛰어넘는 총파업이나 노동자 부문들의 잇따른 파업 행동을 지지하고 있다.

CGT의 화학 노동자 부문은 “예정된 연금 폐지에 직면해 우리가 세력 균형을 호전시키려면 새로운 파업을 포함해 운동을 단단하게 하는 것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하고 말한다. “파업을 재개할 수 있는 사안들이 점점 더 생겨나고 있다.”

CGT의 금융 부문은 “정부가 협상에 나서도록 하려면 새로운 파업들과 나라 전역의 봉쇄처럼 파업 행동의 수위를 높여야 한다” 하고 주장한다.

영향력 있는 작업장인 르노자동차 클레옹 공장의 CGT 조직자는 노동자들이 “9월 24일에 다음 조처를 결정해야 한다. 2∼3주 안에 다음 행동을 취해야 한다. 우리가 성공하고자 한다면 날마다 도약해야 한다” 하고 말한다.

번역 김인식

출처: 영국의 혁명적 좌파 신문 <소셜리스트 워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