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통하게도 또 한 명의 쌍용차 노동자가 비극적 죽음을 맞았다. 중증 장애로 다리 한쪽에 의족을 달고도 점거파업에 참가했던 황대원 동지가 12월 14일 스스로 목을 맸다.

그는 지난해 희망퇴직한 후에도 “쌍용자동차 출신”이라는 사회적 낙인 때문에 고통 속에 살다 끝내 목숨을 거뒀다. 기자가 황대원 동지를 마지막으로 만났을 때, 그는 “먹고살 길을 찾고 있는데 쉽지가 않다”며 근심에 쌓여 있었다.

이것은 비단 황대원 동지만의 일은 아니다. 쌍용차 노동자들은 지금도 계속되는 생활고와 가정 파탄, 구속, 연행, 손배가압류, 벌금 속에서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파업 과정에서 6명의 노동자와 가족 들이 사망한 데 이어, 파업 이후에도 죽음의 행렬이 계속되는 이유다. 그래서 “해고는 살인”이라는 쌍용차 노동자들의 외침도 계속되고 있다.

황대원 동지는 불편한 몸을 이끌고도 70일 넘게 점거파업에 동참했다. 비장애인도 견디기 힘들만큼 끔찍했던 ‘전쟁터’에서 동료들과 함께하길 택했던 그는 “장애 때문에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아 미안할 뿐”이라고 말하곤 했다.

“박 기자님, 우리 편이 돼 줘서, 힘을 낼 수 있게 해 줘서 언제나 고마워요” 하고 말하던 그의 얼굴이 아직도 생생하다. 늘 웃음을 잃지 않았던 그가 죽음을 택하기까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를 생각하면 비통한 심정이다.

그래서 지금 “쌍용이 우리 아들을 죽였다”는 황대원 동지 가족들의 피 맺힌 절규에 많은 이들이 눈물을 흘리고 가슴 아파하고 있다.

쌍용차지부 양형근 대외협력실장은 “사망하는 동지들은 계속 생기는데, 아직 살인자를 못 잡았다”고 애통해 했다. 그는 “지금 쌍용차를 경영하는 놈, 청와대에 앉아 우리를 길거리에 나앉게 만든 놈이 살인범”이라며 “살인범을 잡을 때까지 싸우는 게 대원이와 죽어간 동지들을 기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회계조작까지 일삼으며 정리해고를 강행한 쌍용차 사측과 경찰 폭력으로 생존권을 유린한 이명박 정부가 노동자들을 죽였다. 이 끔찍한 “자본의 살인”을 멈추려면 당장 쌍용차 노동자들을 원직 복직시키고 구속자를 석방해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