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 노희경 작가의 에세이 제목이다.

“그대 내 곁에 선 순간 그 눈빛이 너무 좋아, 어제는 울었지만 오늘은 당신 땜에 내일은 행복할 거야 ♪?~~”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 가사다.

웬 뜬금없는 사랑 타령이냐고?

6월 11일 평택에서 부산 한진중공업으로 향하는 희망버스 안에서 떠오른 글귀가 노희경의 에세이였고, 김진숙이라는 사람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가 이 뽕짝이었다.

평전과 투쟁가는 이미 낡고 촌스러운 유물이 된 것인가? 나의 대답은 망설임 없이 ‘아니오’다. 그런데 왜 나는 엄중하고 치열한 투쟁 한가운데서 이런 에세이와 노래가 떠올랐을까?

쌍용차 노동자와 가족의 죽음이 벌써 열다섯 명째다. 열다섯 번의 죽음? 이것도 거짓말일수밖에 없다.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희망퇴직자들이 2천1백50명이나 되기 때문이다. 남은 2천1백50명은 끝까지 살아남을 수 있을까? 아니, 살아남는 것은 정말 살아있는 것일까? 그저 버티는 게 정말 사는 것일까?

질문은 내 쪽으로 방향을 튼다. 그 수많은 죽음들과 반(半)죽음들의 한복판에서 ‘조끼를 입고 있는’ 나는 책임이 없는 것일까? 이 정도 싸웠으면 원죄를 벗을 수 있는 것일까?

즐겁게 투쟁하고 기쁘게 사랑하는 것, 몸을 가볍게 하는 것, 힘을 빼고 흐름에 몸을 맡기는 것. 살아남은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행동이다.

우리는 더 가벼워져야 하고 거칠어져야 한다. 머리로, 관념으로만 생각하면 다리가 무거울 수밖에 없다. 이해관계를 중심으로만 생각하면 데면데면할 수밖에 없다. 마음이 가는 곳, 마음이 아파하는 곳으로 한없이 걸어가 보자.

우리는 사랑한다. 사람을 사랑한다. 전태일 평전을 읽으면서 전태일 정신이 ‘인간 사랑’이라고 학습하지 않았던가. 운동은 결국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우리 모두 한 번씩은 말하지 않았던가.

그렇다면 우리, 후회 없이 사랑하자.

백주대낮 용역깡패의 질식할 것 같은 폭력 앞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한진중공업 노동자와 그 아이 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 정리해고가 동지들과 가족, 더 나아가 모든 인간관계를 철저한 파괴했던 경험에 공감한다면, “정권과 재벌의 착취 시스템은 결국 한 사업장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전국적·세계적으로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는 말을 들어 본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 사랑해야 한다.

날라리 외부세력에 의존·의탁하는 것에 머물 것이 아니라, 거친 분노를 정교하게 갈아 심장과 심장에 사랑의 연결고리를 만들 수만 있다면 우리는 새로운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2차 희망버스가 7월 9일 다시 출발한다. 이번엔 1백85대의 희망버스다.

마음을 모아 보자. 잊고 지냈다면 날라리 외부세력으로부터 영감과 힌트를 얻자. 여전히 노동자인 우리가 투쟁하고 있기 때문에 그 길로 날라리 외부세력과 레몬트리공작단이 온다는 것을 잊지는 말자. 거친 길을 만들고 길을 개척하는 노동자가 있다는 것, 그것을 느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