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 교사 파업 트럼프에 맞선 저항의 일부. 민주당 텃밭에서 벌어진 이번 파업은 민주당 지지로 수렴되지 않고 있다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정부 폐쇄)이 한 달째 이어지면서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점차 애가 타는 듯하다.

연방정부 공무원 약 80만 명이 2주째 임금을 받지 못해 아득바득 살고 있다. 셧다운 때문에 처지가 어려운 사람들이 생계를 해결하려고 인터넷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에 올린 모금 호소가 1500건을 넘어서고 있다.

트럼프는 자승자박 상황에서 벗어나려고 1월 19일에 또다시 꾀를 부렸다.

트럼프는 악명 높은 미국-멕시코 국경장벽 건설 예산 약 50억 달러를 받아내려고 민주당에 타협안을 제시했다. 트럼프는 일부 미등록 이주민들에 대한 추방 조처를 3년 유예하겠다고 나섰다.

이는 공허한 말이다. 애초에 트럼프가 ‘이주 아동 추방 유예 행정명령’(DACA) 연장을 거부한 것 때문에 약 100만 명이 추방 위기에 내몰린 것이니 말이다. 이런 술수를 부렸지만 트럼프는 스스로 더욱 궁지로 몰렸을 뿐이다.

민주당은 트럼프의 타협안을 단칼에 거절했다. 트럼프의 의도와는 달리 트럼프의 타협안은 그의 인종차별적 지지 기반의 화를 돋구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셧다운이 계속되면서 미국 최상층부 내에서 갈등이 점차 심해지고 있다.

미국 기업주·은행가들은 트럼프를 참아 줘 왔다. 트럼프가 부자의 세금은 깎고, 대중의 삶의 조건을 공격해서, 그가 부유층의 이해관계를 대변할 수 있음을 증명했기 때문이다.

마비

미국 연방정부 지출은 미국 경제의 20퍼센트 이상을 차지하는데, 현재 [셧다운 때문에] 대규모·고수익 연방정부 사업의 대금이 지급되지 않고 있다. 미국 경제가 마비될 위험이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셧다운의 영향을 완전히 무시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트럼프와 그를 낳은 체제에 맞선 아래로부터의 투쟁이 더 커지는 것이 결정적으로 중요하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교사 약 3만 3000명이 임금과 업무 부담 등을 두고 벌인 파업이 2주차에 돌입했다.

학생 약 60만 명이 교사 파업의 영향을 받고 있다. 파업에 대한 대중적 지지가 매우 크다.

언론이 파업 교사들을 집요하게 공격하는데도 [로스앤젤레스] 사람들의 약 80퍼센트가 파업을 지지한다.

파업 연대 운동을 조직해 온 학부모 니콜 에퍼먼은 이렇게 말했다. “개학하자마자 운동을 조직하기 시작했어요.” 에퍼먼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해 자신의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서 파업 교사들에 집단적으로 연대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2주 만에 페이스북 그룹 회원이 2000명을 넘었습니다. 우리는 파업 교사들과 간담회를 열고, 파업 소식을 알리고, 사기를 북돋우려 노력했어요.”

이번 파업이 민주당 텃밭에서 벌어진 것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해 공화당 강세 지역에서 벌어진 교사 파업들은 대개 2018년 11월 중간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의 당선을 지지하는] 선거운동으로 수렴됐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고 있다.

로스앤젤레스통합교육구(LAUSD) 이사장 오스틴 버트너는 민주당 기성 정치인들과 연계가 깊은 억만장자다. 이를 보면 미국 민주당이 트럼프에 맞서 저항하는 젊고 진보적인 다인종적 정당이라는 언론에 만연한 이미지가 허상임이 드러난다.

민주당은 캘리포니아주에서 민영화를 지지하는 공화당과 손잡고 “차터스쿨”[자립형 사립고] 도입의 선봉장 구실을 해 왔다. 

파업이 트럼프에 맞선 저항의 중심에 서야 한다.

📱 스마트폰 앱으로 〈노동자 연대〉를 만나 보세요!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

📮 매일 아침 이메일로 〈노동자 연대〉를 구독하세요! 아이폰 앱 다운로드